Breaking
국제 테러(Terrorism)
첨단 IT 기술, 테러 예방책 될까?…"기술 맹신은 위험해"
2019-06-26 18:29:55
허서윤
▲세계가 세계화가 되어감에 따라 테러가 빈번하게 일어나고 있다(사진=ⓒ픽사베이)

[라이헨바흐=허서윤 기자] 첨단 IT 기술이 대테러 전략으로 부상하고 있는 가운데, 맹신하는 것은 위험한 결과를 초래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문가에 따르면, 첨단 기술이 테러뿐만 아니라 범죄 조직에 의한 범죄를 영원히 막을 수 있는 핵심적인 방법이 될 것으로 기대받고 있다. 

아울러 범죄를 저지를 가능성이 있는 위험인물을 예측해 발견할 수 있는 경찰 수사법이 멀지 않아서 사용될 것으로 전망된다.

▲새로운 테러 형태의 한 예가 성공적으로 체결된 말리 평화 협정이 테러 단체로부터 방해를 받아 파기됐다(사진=ⓒ위키미디어커먼즈)

에이전트기반모델링(ABM)을 통해 통계적 방법, 모델 핫스팟 및 충분한 데이터 분석과 첨단 기술을 접목하면 위장 테러단뿐만 아니라 테러 집단의 향후 움직임을 손쉽게 예측할 수 있다.

반면 테러범을 식별하고 행동을 예측할 수 있다는 기술은 확실히 인상적이지만 너무 이상적이라는 목소리가 나온다. 앤드류 퍼거슨 컬럼비아대 교수는 이러한 기술을 이용한 수사의 취약성은 거리의 일반 범죄를 테러범으로 잘못 식별할 수 있다고 말했다. 

범죄 예측 도구의 위험성

유럽연합(EU)의 프로젝트 프로톤 멤버인 마리아 라우라 피오리나는 대터러를 위한 첨단 기술 시행으로 다른 형태의 차별을 조장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이러한 범죄 예측 도구는 기계의 오작동을 비롯해 작은 범죄에도 불필요하게 경고령을 내리는 등 커다란 혼란을 야기할 위험이 있다. 

 

말리 평화협정 방해 공작

전문매체 가디언에 따르면 2015년 북부의 자치권을 주장하는 투아레그족과 아랍인 등이 포함된 아자와드의 합동 조정(CMA)으로 알려진 연합 단체 플레이트폼이라고 불리는 친정부 부대와 말리족 국가 정부 간에 협정이 체결됐다. 

이는 서명 국가들의 평화 유지를 목적으로 한 매우 중요한 협정으로, 협정의 조항들이 이미 승인됐기 때문에 사람들은 협정이 안전하게 체결됐다고 믿고 있었다.

그러나 말리의 무장단체가 평화협정의 일부 조항을 이행하려는 국가정부의 노력을 방해함으로써 그 협정을 약화시켰고, 이로 인해 두 나라의 믿음은 깨져버렸다. 실제로 유엔(UN) 보고서는 이 협정의 실현을 위해 2015년 6월부터 2018년 6월까지 2억 8,600만 달러가 지원됐음에도 불구하고, 말리는 여전히 만연한 마약 밀수와 테러 및 인신매매로 불안정한 상태라고 언급했다.

▲첨단 기술이 테러를 막는 열쇠로 인식하고 있다(사진=ⓒ맥스픽셀)

이러한 방식으로 테러단과 무장단체는 평화협정 이행을 방해하고 국가의 상태를 악화시킴으로써 협정 파트너에게 말리 정부에 대한 이미지를 망가트리고 있다. 

이에 따라 말리 국가는 취약해지고 큰 위험에 빠지게 됐다. 테러범은 국민에게 그들이 정부보다 유능하다는 생각을 국민에게 심어줌으로써 확실한 우위를 점할 수 있게 됐다. 

반면, 협정이 파기됨으로써 국가는 협정 파트너의 반감을 불러일으켜서 결국엔 전쟁이 일어날 수도 있다. 2012년 말리에서는 투아레그족의 폭동으로 인해서 대통령이 전복됐다. 말리 정부는 이와 같은 경험을 반복하고 싶어 하지 않는다.

UN은 말리에서 발생한 사태를 해결할 수 있도록 돕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그러나 이와 같은 도움은 오히려 불만을 불러일으켜 사태를 더욱 악화시킬 수도 있다. 

 

​이를 두고 UN은 지원 여부를 두고 여전히 찬반의 입장이 팽팽하다. 말리를 돕기 위한 다양한 제안이 고려되고 있는데, 예를 들어 프랑스는 첨단 기술을 적용해 의도적으로 협정을 방해하는 단체를 식별해 유엔(UN) 블랙리스트에 올리자고 제안했다.

말리의 정부가 이 기술을 이용해 자국의 평화를 방해하려는 테러의 배후를 즉각적으로 파악하거나 무장단체의 움직임을 예측하고 이에 대한 대응책을 마련할 수 있다면 좋을 것이다. 하지만 이 기술이 테러의 움직임을 정확하게 식별하고 예측할 수 있기 전까지 이는 여전히 행복한 상상일 뿐이다.

[라이헨바흐=허서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