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국제 범죄(International Conflict)
델리 경찰 당국, 113개의 범죄 혐의받은 인도 범죄자 '머미' 체포해
델리 경찰 당국이 최근 가족과 함께 총 113개의 범죄 혐의를 받고 있는 바시란 체포 사실을 발표했다. 바시란은 머미(Mummy)라는 이름으로 익히 알려진 62세 여성으로, 친아들 8명을 부동산 탈취, 금전 갈취, 살인 등과 같은 범죄에 개입시켰다.  범죄의 여왕 머미머미는 아그라 지방에 거주했으나 1980년대 초 남편과 함께 델리로 이사했다. 머미 부부는 델리 남부지역 고빈드푸리에 정착했으나 생활고에 시달렸다. 결국 머미 부부는 불법적으로 술을 판매하기 시작하면서 생계형 범죄를 저지르기로 결심했다. 바시란은 해를 거듭할수록 더욱
장희주 기자
호주서 발생한 잇단 주택·상점 절도사건, 법인은 칠레 출신
기술로 전 세계가 하나가 되고 있듯, 범죄 역시 이젠 국경이 무색해진지 오래다. 국경을 넘어 자국이 아닌 다른 나라에서 범죄를 저지르고, 이를 통해 얻은 수익을 쉽게 세탁할 수 있을 정도로 매우 정교해지고 있는 것. 이는 최근 호주에서 벌어진 사건에서 제대로 나타난다. 호주 경찰이올해 초 소탕한 범죄 집단이모두 남미의 칠레 출신이었던 것이다. 이들은 100만 달러(11억 8,300만 원) 이상에 이르는 사치품과 보석, 현금을 훔쳐 멜버른에 있는 조직에 보냈다. 강탈당한 물건은 모두 칠레로 보내지거나 현금으로 판매돼 해외로 송금됐다.
조현 기자
독재 정권 늘고있다…독재 치하 인권 유린 심각
자유가 존중되고 무엇보다 소중한 것으로 여겨지는 현대 세계에서도 여전히 독재 국가들은 존재한다. 독재 정권에는 권위주의적인 지도자가 존재한다. 작년을 기준으로 약 49개국이 권위주의적인 독재 정권하에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러한 국가로는 아프가니스탄, 바레인, 이란, 캄보디아, 북한, 러시아, 사우디아라비아, 베네수엘라 등이 있다.독재에도 빛이 있을까당에 의한 독재 체제, 일인 독재 정권 체제, 군주제, 복합형 독재 등 독재 정권에도 여러 종류가 있지만, 이 모든 독재 체제는 공통분모를 가지고 있다. 바로 지도자나 한 당이 국민
허서윤 기자
美·中 무역 전쟁의 영향…국제 기업 '직격탄'
미국과 중국은 작년 12월 1일, 90일간 새로운 관세를 폐지하기로 합의하기도 전에 각국의 제품에 대한 관세를 더 높게 부과하고 있다. (사진 출처 : 셔터스톡, 이반 마르크)미중 무역 전쟁이 심화되며 근 1년을 이어오고 있는 상황이다. 이 가운데 세계 국가의 기업과 소비자들에게 커다란 악영향을 미칠 가능성은 계속해서 높아지고 있다.세계 최대 경제 국가들이 서로의 제품에 보복 관세를 부과하는, 꼬리에 꼬리를 무는 갈등은 워싱턴과 베이징의 수많은 산업 분야에 심대한 결과를 가했다.불안이 커져가다무역 전쟁의 여파로 평범한 시민들이 느끼
허서윤 기자
무국적자 쿠르드족, IS 어떻게 격퇴했나?
지켜야 할 고국이 없는 쿠르드족이 이슬람국가(IS) 격퇴의 주역이었다는 사실은 세계인의 관심을 끌었다. 어째서 이들은 IS에 대항했을까? 그리고 이 일이 중동 정세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쿠르드족은 터키 남동부, 시리아 북동부, 이란 북서부와 아르메니아 남서부에 해당하는 지역의 토착민으로 이들이 이곳에서 살기 시작한 때는 무슬림과 기독교인들이 이곳에 다다르기 전인 메소포타미아 문명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쿠르드족도 독립해 자신들의 국가를 세우려 했다. 그러나 세계 1차 대전이 오스만투르크 제국의 패배로 끝나면서 이들의 바람은 한차례 물
장희주 기자
범죄인 인도법 반대 투쟁 불꽃 더 격렬해진다…;홍콩 사태', 유명인사 대거 참여
홍콩 자유 수호 전선에 거물급 인사들이 참여하며 전장의 불꽃이 더 격렬해질 것으로 보인다.홍콩 범죄인 인도법 반대 투쟁의 최전선에 용감하게 얼굴을 들이미는 소수의 유명인사들이 늘고 있다.투쟁의 최전선까지 나선 투사, 데니스 호'HOCC'라는 이름으로 널리 알려진 42세의 팝스타 데니스 호는 그러한 유명인사 중 한 명이다. 그녀는 지난 2014년 '우산' 운동 이래로 홍콩 시위 현장에 자주 관여해 왔으며 최근 시위에도 지지 의사를 밝히는 데 주저하지 않았다.지난 6월 12일 홍콩 경찰이 최루탄을 발사했을 때 수백 명의 시위대가 탈출하
허서윤 기자
밀레니얼 세대 38.9%, '전쟁과 분쟁의 위협'을 인류 최대 문제점으로 꼽아
밀레니얼 세대가 인류가 처한 문제점을 기후 변화 다음으로 대규모 전쟁과 분쟁의 위협을 꼽았다. 매년 세계경제포럼이 진행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밀레니얼 세대는 불평등(소득 차별 30.8%), 빈곤(29.2%), 종교 갈등(23.9%), 정부 부패(22.7%), 식량과 물 안보(18.2%), 교육 부족(15.9%), 복지(14.1%), 실업(12.1%) 등을 인류가 처한 문제로 꼽았다. 좀 더 자세히 살펴보면 기후 변화와 그 밖의 문제 외에 두 번째로 시급한 문제는 대규모 전쟁과 분쟁의 위협(38.9%)이다. 통계로 알아보는 전쟁의 폐
허서윤 기자
시리아 난민 아동, 터키 헤이즐넛 농장서 학대 노역으로 '논란'
시리아 출신의 난민 아동들이 터키의 헤이즐넛 농장에서 부당한 대우를 받으며 노역을 하고 있다. 난민 아동들은 참혹한 환경의 임시 거처에 거주하며 위험한 자연환경과 혹독한 기후 조건에 속에 있어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2012년 90만 명의 아동 노동자가 터키에서 일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중 45%는 농업 부문에 종사하고 있다. 터키 정부는 법에 의해 14세 미만의 어린이들이 일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지만, 현재 12세 이하의 어린이들도 여전히 농장에서 일하고 있다.터키의 헤이즐넛 농장은 1930년대에 터키의 공화 국민당이 경
조현 기자
MS, 대규모 군사계약 체결에 내부반발..."AI 윤리원칙 어겼다"
미국 마이크로소프트(MS)가 증강현실(AR) 헤드셋 '홀로렌즈(HoloLens)'를 미국 육군에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총 10만 대, 액수로 4억 7,900만 달러의 대규모 군사 계약이다.이번 계약은 육군이 추진하고 있는 '통합 비주얼 증강 시스템(Integrated Visual Augmentation System, IVAS)'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육군은 홀로렌즈를 통해 병사들이 실전에서 사용할 있는 AR 헤드셋을 개발·배치할 계획이다. 홀로렌즈의 군용 버전인 셈이다. MS는 향후 2년 동안 시제품 2,500대를 개발·공급하
유수연 기자
대량학살이 일어나는 원인과 그 충격적인 영향은?
지난 150년 동안 수백만 명의 남성, 여성, 어린이들이 집단 학살이나 잔학 행위로 인해 목숨을 잃었고 수백만 명이 고문을 당하거나 강간당하거나 고향에서 쫓겨났다.역사상 가장 유명한 사건이자 가장 끔찍한 대량학살 중 하나는 1933~1945년 사이에 일어난 나치의 유태인 대학살이다. 약 500만~1,700만 명 이상의 사람을 숨을 거뒀다. 아돌프 히틀러에 의해 주도된 이 사건에서 약 6백만 명의 유태인이 살해됐다.나치의 유태인 대학살은 대량학살의 많은 예 중 하나에 불과하다. 그 밖에도 130만~300만 명이 사망한 크메르루즈 캄보
유수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