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국제 테러(Terrorism)
네덜란드, 테러 모의 용의자 7명 체포…유럽 세계에서 테러는 현실이 되다
네덜란드 경찰이 7명의 남성을 주요 테러 공격 공모 혐의로 체포했다. 이 사람들은 공격에 사용할 AK47과 수류탄, 폭발물 등을 모으고 있었다. 이들 중 일부는 과거 외국 군대에서 복무했던 경력이 있었다.경찰은 네덜란드에서 테러 공격을 모의하고 있는 단체의 리더를 수색하고 있던 네덜란드 정보국으로부터 제보를 받고 이번 혐의자들을 체포한 것으로 밝혀졌다.조기 개입2018년 4월, 네덜란드 정보국은 한 집단이 공격에 사용할 이벤트를 물색하고 있다는 테러 모의에 대한 제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정보원에 따르면, 용의자들이 차량 폭파 후 폭
장희주 기자
필리핀 성당, 2차례 폭격으로 20명 사망
필리핀 남부 술루 지역의 카톨릭 성당에 발생한 2차례의 폭탄 테러로, 총 20명이 숨지고 최소 80명이 부상당했다. 전문가들은 이번 공격이 최근 몇 년간 이 지역에서 발생한 테러 가운데 가장 치명적인 폭탄 공격 중 하나라고 밝혔다.치명적 폭탄 테러2차례나 발생한 폭탄 테러는 지난 1월 27일 신도들이 교회에서 미사를 올리던 중 발생했다. 이날은 특히 일요일로, 많은 인파가 몰려 피해 규모도 상당했다. 경찰은 최초 폭발에 대응했던 민간인들과 군인들이 섞여있다 사망했다고 밝혔다.이번 테러에 대한 배후 세력이 당장 밝혀지지는 않은 상태지
조현 기자
아프리카 말리서 유엔군 기지 테러, 3명 부상
서아프리카 말리에서 22일(현지시간) 유엔평화유지군을 겨냥한 폭탄테러가 발생했다고 AFP통신이 밝혔다. 이번 테러로 프랑스, 에스토니아 국적 군인 3명이 부상을 입었다.프랑스군 대변인은 "말리 북부 가오시 소재 유엔평화유지군 기지 입구에서 한 차량에 실린 폭탄이 터졌다"며 "유엔평화유지군 기지 프랑스군 캠프와 근접한 곳에서 테러가 발생했고 기지 내부는 공격받지 않았다"고 전했다.테러에 이용된 차량은 유엔 차량과 동일한 색상이며, 자살폭탄 테러범이 최소 3명 이상 타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진다.한편, 지난달에도 말리 중부에서 오토바이를
조현 기자
소말리아 수도서 자살폭탄 테러, 사상자 多..오스만 시장 치료 중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24일(현지시간) 동아프리카 소말리아 수도 모가디슈 시장 집무실에서 자살폭탄 테러가 발생해 경찰관 2명이 사망하고 압디라흐만 오마르 오스만 시장이 부상을 입었다.현지 경찰은 "폭탄 폭발로 오마르 오스만 시장과 부시장이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테러로 여러 명이 숨졌다"고 밝혔다.폭탄테러 피해자의 한 친척은 "자살폭탄 테러범이 회의장으로 걸어들어온 뒤 폭탄을 터뜨렸다"고 로이터에 전했다.이번 테러는 소말리아에 새로 부임한 제임스 스완 유엔(UN) 특사가 오마르 오스만 시장을 예방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
허서윤 기자
테러리즘, 그 역사와 기원…"정치적 이데올로기 아닌 전술·전략"
폭력적 극단주의와 테러리즘은 많은 원인를 가지고 있는 복잡한 현상이기 때문에 단순하게 이해하기는 어렵다. 많은 나라가 이미 테러의 표적이 됐다. 테러 보안 전문가에 따르면, 2017년 전 세계에서 발생한 테러 공격 건수는 모두 8,584건이었다. 1만 9,400명 이상이 부상을 당했고 1만 8,700명 이상이 사망했다.이라크와 시리아에서 활동하는 이슬람국가(IS)가 2017년에 일어난 테러 중에 많은 부분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IS를 비롯한 테러 단체들은 알라에게 충성을 맹세하고 20여 개국에서 테러를 감행했다. 가장 활발하게
조현 기자
아프가니스탄서 미군 병사 사망, 장비 부재 탓?
미국 폭탄 처리 전담반 소속 제임스슬레이프가 아프가니스탄 순찰 및 감시 임무 과정에서 군대가 지속적으로 범한 실수 때문에 사망했다.사제 폭발물을 묻어둔 탈레반 대원들은 미군의 실수를 이용했다.미 국방부는 미군이 아프가니스탄에 주둔해 군사적으로 도움을 주고 있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지만 여전히 갈등이 최고조에 달해 서양 군대가 아프가니스탄에 주둔할 당시 주어진 것과 동일한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미군의 절단된 왼쪽 다리를 보여주는 행진탈레반 대원들은 슬레이프의 사망에 족하지 않고, 헬만드주의 감시르 지역의 시장에서 슬레이프의 절단된
유수연 기자
두짓 호텔 테러, 배후는 알카에다?…"팔레스타인의 명분을 세웠다"
아프리카에서 두 차례나 연이어 발생한 테러 공격이 궁극적으로 알카에다의 지지를 받게 됐다. 첫번째 공격은 케냐 나이로비의 호텔 밀집 지역에서, 두번째 공격은 말리의 군사 기지에서 발생했다.두짓D2 호텔 테러와 UN 평화군2019년 1월 15일, 나이로비의 두짓D2 호텔에서 동아프리카의 알카에다 산하 조직 알샤밥 소속 무장 괴한이 테러 공격을 일으켜 14명이 사망하고, 많은 이들이 부상을 당했다. 알샤밥은 트럼프 대통령이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수도로 인정한 것 때문에 테러 공격을 일으켰다고 주장했다. 그로부터 며칠 뒤 북아프리카의 극
허서윤 기자
체포된 ISIS 지도부, 양심 고백 영상 통해 쿠르드족 포로 행진시킨 사실 시인
IS의 권력과 지리적 영향력이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한때 IS에 충성을 다했던 IS 대원들과 지도자들은 전쟁에서 사망하거나 포로로 잡혔고 IS에서 활동을 이어나갈 명분을 저버렸다. 이러한 추세가 여실히 드러난 사례로 이라크 관료들이 공개한 ISIS의 지도부 출신 포로의 양심 고백 영상을 언급할 수 있다.양심 고백 영상ISIS의 지도부 중 한 명이었던 자말 알마샤다니는 ISIS에서 오렌지색 점프수트를 착용한 쿠르드족 포로 20명을 철장에 가둔 채로 이라크 북부 마을에서 행진을 했던 사실을 고백했다. 당시 ISIS는 이전의 처형 장면
허서윤 기자
英 테러 관련 체포 기록, 급증 後 정상치로 하락
영국의 테러 관련 체포 기록이 최고치를 찍은 후 정상 수준으로 떨어지고 있다.그도 그럴 것이 유럽 국가 중 가장 많은 테러 공격을 받은 국가가 영국이기에, 영국에서는 테러 관련 용의자 체포 기록이 급증했다.지난 1년 동안 약 441명이 테러를 계획한 혐의로 체포됐다. 이는 2001년 이후 최고 기록이다. 또한 지난 해 378건의 체포 기록에 비교했을 때, 17%가 증가된 수치이기도 하다.내무부에 따르면 지난해 발생한 런던과 맨체스터 테러 공격으로 인해 체포 기록이 증가했다. 9/11 테러 이후 발생한 테러 공격은 약 4000건이 넘
장희주 기자
이스라엘, UN·프랑스에 테러단체 '헤즈볼라' 해결 촉구
이스라엘과 이란의 군사적 긴장감이 날로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레우벤 리블린 이스라엘 대통령이 에마뉘엘 프랑스 대통령과 국제연합(UN)에게 테러조직 헤즈볼라에 대한 신속한 조치를 촉구했다.UN과 프랑스의 조치가 없으면 이스라엘은 선제 타격을 감행할 것이라는 강력한 경고도 함께다.헤즈볼라는 이란이 지원하는 테러조직으로 레바논의 수도 베이루트에서 강력한 정치력을 떨치고 있다. 최근 이곳은 헤즈볼라의 무기 제조지로 밝혀졌다.리블린 대통령은 파리에서 회담 중 마크롱 대통령에게 이스라엘이 베이루트에서 로켓이 만들어지는 것을 막으려면, 공격하
장희주 기자